Search

[인터뷰] 오토 배틀러 장르의 완성형을 꿈꾸다 '에픽체스'

작년까지만 해도 게임 업계는 배틀로얄의 열풍에 휩싸여 있었다. 2017년 혜성처럼 등장한 '배틀그라운드'가 전무후무한 성적을 거두자 너도나도 배틀로얄 장르의 게임을 만든 것이다. FPS는 물론이고 심지어 MMORPG까지 배틀로얄 시스템을 도입했을 정도였다. 다만, 살아남은 게임은 적었다. 대부분 아류작이었고 지금에 이르러선 원조인 '배틀그라운드'와 '포트나이트' 정도만 그 위세를 유지하고 있다.


올해는 그 바통을 오토 배틀러가 넘겨받았다. '도타2'의 모드로 시작한 '오토체스'가 전 세계적인 인기를 끌자 역시 수많은 게임사들이 오토 배틀러를 만들기 시작했다. 밸브는 직접 '도타2'의 IP를 바탕으로 한 '언더로드'를 개발했고 '리그 오브 레전드' 역시 서둘러 'TFT(전략적 팀 전투)'라는 모드를 만드는 등 그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 여기에 오토 배틀러라는 장르를 알린 '오토체스'는 에픽게임즈와 손을 잡고 새롭게 도약을 준비 중이다.


아직 배틀로얄 만큼의 뜨거운 열기는 없지만, 서로가 장르의 왕좌를 차지하기 위해 맞붙는 이때, 국내에서도 오토 배틀러를 개발 중인 개발사가 있다는 소식을 들을 수 있었다. 바로, 패스파인더에이트였다. 후발주자에 유명 IP도 없다. 여러모로 불리할 수밖에 없는 상황. 그럼에도 패스파인더에이트는 왜 오토 배틀러에 뛰어든 걸까?


차별화를 통해 오토 배틀러 장르의 완성형을 꿈꾼다는 패스파인더에이트의 강현구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와 남궁곤 PD다. 그들을 만나 그들이 개발 중인 '에픽체스'에 대한 자세한 얘기를 들어봤다.

(후략)



기사 바로가기

108 views

© Pathfinder8 Inc, All Right Reserved.